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 열린광장
  • 보도자료
5월에 맛보는 샤인머스켓, 이제 가정의 달 선물로?
부서명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등록일
2021-05-07
작성자
이미향 ( T. 053-320-0444)
조회
59
0
1
- 경북농업기술원 장기저장기술로 샤인머스켓 4월 말경 출하, 유통 가능해져 
- 국내외 유통업계 주문 요구 크게 늘어, 집중 출하기 대비 1.7배 가격 상승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자체 개발한 장기저장기술을 적용해 봄 출하가 가능해진 ‘샤인머스켓’이 앞으로 선물용 고급 과일 수요가 증가하는 5월에도 맛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샤인머스켓은 과실이 크고 당도가 높으며 껍질째 먹을 수 있어 국내외에서 소비가 늘어나고 있는 인기 포도 품종이지만 부패발생이나 식감저하로 인해 봄에 출하하는데는 어려움이 컸다. 
이를 개선하기 위하여 경북농업기술원에서는 2018년부터 연구에 착수하여 6개월간 장기로 저장하는 팰릿단위 저장기술을 개발하고 경북도내 수출단지와 산지유통센터 등과 연계하여 현장적용을 실시하였다. 팰릿 단위 저장기술은 부패를 막아주는 아황산가스를 방출하는 선도유지 패드를 포도 상자에 넣고 이를 여러층으로 쌓은 다음 팰릿단위로 한꺼번에 포장하여 0~1℃ 정도의 저온에서 저장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여 작년 10월 하순에 수확한 샤인머스켓을 장기 저장해 올해 3월 19일에 베트남으로 수출에 성공하였으며 6개월 저장한 4월 23일에는 국내 도매시장에 출하함으로써 국내외의 봄 출하 가능성을 재확인했다.특히 출하된 샤인머스켓은 2주 정도 유통이 가능하므로 5월에도 샤인머스켓을 맛보는 것이 가능해진다.
샤인머스켓의 경우에도 집중 출하기인 10월의 도매시장 특품 평균가격이 킬로그램(㎏)당 13,900원 정도였으나 3월의 베트남 수출 가격은 25,530원, 4월 국내도매시장 가격은 23,500원 정도로 1.7배~1.8배 정도 가격이 상승하였다. 과일을 저장하면 보편적으로 제철에 비해 가격이 높아지므로 농가에서는 소득증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장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품질의 손실은 더 많아지는 부분을 감안하더라도 제철에 파는 것 보다는 가격증가폭이 커서 농가에서는 저장에 의한 소득 증가를 기대할 수 있는 이유이다. 개발된 기술을 적용한 상주의 대한포도회 노병근 대표는 “샤인머스켓 팰릿단위 저장기술 적용을 통해 3월까지 수출하고, 4월에 출하하는 것도 성공하였다.”라며 “봄에도 출하할 수 있다고 알려지면서 국내외 유통업체에서 주문요구가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확대 적용하여 수출국과 수출물량을 늘릴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저장 기술와 재배기술을 연계하면 샤인머스켓을 연중 공급체계 확립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경북의 우수한 농산물이 고품질로 소비자에게 공급되고 또한 수출로 이어지도록 기술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문의] 농업환경연구과 ☎ 053-320-0232
첨부파일목록
담당부서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담당자
이미향
전화번호
053-320-0444
최근수정일
2021.06.11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및 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