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 열린광장
  • 보도자료
이른 추석 대비 품질 좋은 사과·배 생산 현장기술지도 추진
부서명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등록일
2022-08-05
작성자
이미향 ( T. 053-320-0444)
조회
23
1
- 농촌진흥청-농업기술원-시군농업기술센터 협력 추진, 7~8월 사과·배 주산지 중심 현장지도 -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7~8월에 도내 사과·배 주산지에서 농촌진흥청, 시군농업기술센터와 협력하여 이른 추석 대비 사과·배의 안정적인 생산과 공급을 유도하기 위해 현장 기술지도에 나선다고 밝혔다.  
올 추석은 어느 때보다 빠른 9월 10일이다. 절기와 날씨는 어느 정도 맞아 왔지만 이른 추석으로 인해 출하 시기가 앞당겨져 저당도, 소과 등 저품질 과실 유통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농식품부 추석 성수품(사과, 배) 수급전망에 따르면 금년 추석 사과·배 수요량은 사과 60천톤(평년 생산량 509톤의 11.8%), 배 56천톤(평년 생산량 205천톤의 27.3%)이다.  
공급량은 사과의 경우 홍로·아리수 금년 착과량 증가로 예상생산량(88천톤, 홍로 83, 아리수 5)의 80~86% 내외 수준인 70~75천톤 수확·출하 될 것으로 추정되고 배는 65~70천톤 전망된다. 
명절 수요량 대비 추석 전 수확·출하 가능한 물량은 여유가 있어 공급은 원활하나, 이른 추석으로 크기·당도 등 양호한 상품(上品)이 일부 적어 가격 상승 가능성이 있어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 
이번 현장 기술지도는 도내 사과 주산지인 안동, 영주, 청송, 문경시와 배 주산지인 상주시 농가를 대상으로 여름철 집중호우와 폭염으로부터 피해 최소화 및 나무 생육점검, 과실 크기와 색, 당도 등 품질에 미치는 요인 및 관리방법 지도가 이루어진다. 
과실의 크기는 강우량과 관수의 적절한 수분관리와 충분한 광합성을 위한 건강한 잎 관리, 원활한 양분 공급을 위한 시비관리 등이 중요하고 색택을 위해서는 사과의 경우 과수원 광 환경 개선을 위한 잎 솎아내기, 가지유인, 반사필름 깔기 등의 재배관리가 중요하다. 
또한 당도증진을 위해서는 광합성을 위한 건강한 잎 관리, 양분 공급을 위한 시비관리가 중요하다. 
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과수 최대 주산지인 경북도에서는 이른 추석에 대비하여 사과·배의 안정적인 생산과 상품과 확대를 위해 생육동향 모니터링과 현장 기술보급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기술보급과 053-320-0330 
첨부파일목록
담당부서
농촌지원국 기획교육과
담당자
이미향
전화번호
053-320-0444
최근수정일
2022.08.05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및 의견